Saigoneer한글판

Back Home 사회 사회 카테고리 베트남 의류 산업 여성 노동자들이 직장에서 학대당하고 있다.

베트남 의류 산업 여성 노동자들이 직장에서 학대당하고 있다.

의류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베트남 여성 노동자들 736명을 인터뷰한 이 연구는 그들이 직장에서 어떻게 학대당하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The Guardian에 따르면, 이 연구는 FWF(Fear Wear Foundation)에 의해 진행되었으며, 전 세계적인 성폭력 연구원 Jane Pillinger 박사가 주도했다. 이달 초 발표한 이 연구는 베트남 3개 성의 공장에서 일하는 여성 근로자들의 근로여건에 대해 다룬다.

결과에 따르면, 인터뷰 응답자의 43.1%는 전년도에 적어도 한 가지 유형의 폭력이나 괴롭힘을 당했다. 직장 내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중 34.3%는 강제적 키스, 신체적 접촉, 구타를 당했고, 28.9%는 외설적 제스처, 시선, 모욕적인 문자 및 이메일, 스토킹을 경험한 적이 있으며, 87.7%는 성희롱을 겪었다.

Pillinger에 따르면, 학대를 경험한 여성들은 대개 침묵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이유는 그들의 폭로가 고용주나 남편의 귀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직장 내 학대를 당해본 여성은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Pillinger는 제조 공장 및 브랜드의 이름은 비밀로 유지되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의 주요 브랜드들이 이러한 작업 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구에 참여한 여성 중에는 성적 학대와 괴롭힘 외에도 무급 초과근무를 하거나 압박감으로 인해 건강이 악화한 사람도 있었다.

호치민시의 한 응답자는 “화장실에 많이 가면 출근부에 기록되어 급여가 공제된다”고 말했다. 동나이의 또 다른 응답자는 “나의 상관은 나를 때리고 물건을 집어 던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또한 이주 노동자, 신입직원, 그리고 젊은 여성들이 폭력과 괴롭힘을 당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밝혔다. 베트남 의류업종은 현재 약 200만 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데, 이 중 80% 이상이 여성이다.

[Photo: Factory workers in Vietnam/The Guardian. Photos are only for illustrative purposes and do not reflect the subjects mentioned in the article.]


Related Articles:

New Report Paints Grim Picture of Gender Inequality in Vietnam's Work Environment

Vietnam Is Home to More Than 18m Unofficial Workers: Report

With the End of the Tuoi Tre Rape Allegation, Vietnam's #MeToo Sizzles Out. Wha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