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문화 & 예술 » 관광

- 관광

꾸이년에서 아침햇살을 즐기며 하이킹하기

산과 바다 중 어느 뷰를 더 선호하는가?

- 관광

5군의 오래된 아파트 건물 틈에 숨겨진 푸른빛 오아시스

느긋한 오후에 5군의 오래된 아파트 주변을 산책하면 많은 흥미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끼로 뒤덮인 건물 뒤에 숨어있는 아름다운 미로와 같은 hẻm 속에 숨겨진 주거 지역, 모두가 볼 수 있도록 개방된 햇살이 가득한 복도에 걸쳐있는 미니 정원과 같이 말이다.

- 관광

쿠데타 이전의 미얀마에 대한 추억

2월 1일 미얀마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쿠데타와 아웅산 수치의 구금 이후, 군사 정권이 쿠데타에 저항하는 평화로운 시위대를 잔인하게 제압하는 동안 세계는 무기력하게 이를 지켜보았다.

- 관광

[사진] Lac Duong의 벚꽃철

'Mai anh dao’라고 불리는 야생 히말라야 벚꽃 나무는 1월 말부터 2월 중순까지 몇 주 동안 람동성에서 최고의 꽃을 피운다.

- 관광

[사진] 베트남의 지붕 판시판에서 바라본 석양

판시판 산의 3,147m를 오르는 것은 한때 사파에서 정상까지 며칠 동안의 하이킹을 하는 사람들에게만 가능한 일이었다.

- 관광

베트남 2020년 관광객 수 작년의 21%에 불과

올해는 국제 관광 산업에 있어 당연하게도 힘든 한 해였다.

- 관광

달랏 외딴 다푹 사원의 까이다이교의 가르침

많은 언덕 사이에 자리 잡은 달랏의 까오다이 (Cao Dai)교 사원은 활기찬 미학과 흥미로운 신비주의의 우뚝 솟은 구조다.

- 관광

[사진] 술, 스카프 또는 소를 좋아한다면 Meo Vac의 일요일 시장으로

Meo Vac은 베트남 최북단에 위치한 작은 마을로, 마을을 둘러싼 거대한 석회암 산 뒤에서 중국을 눈으로 볼 수 있을 정도로 중국 국경과 가깝다.

- 관광

[사진] 안개로 가득 찬 사파의 네온 빛 세상

안개가 가득 찬 사파의 밤보다 베트남에서 더 분위기 있는 곳이 있는가?

- 관광

Saigoneer 휴가 : 푸루옹(Pu Luong), 개발의 영향을 받지 않은 초록빛 꿈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동안 베트남에 생활함에 대해 감사해야 할 이유는 많다.

- 관광

[사진] 귀가 들리지 않는 눈으로 본 베트남의 극적인 모습들

베트남에서 나는 이전에는 한 번도 본 적 없었던 장소, 사람들, 문화와 풍경의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 관광

하이퐁, Cat Ba 섬과 Cat Hai 섬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운영

6월 6일, 북부에 있는 하이퐁은 Cat Hai 섬의 Dong Bai 지역과 Cat Ba 섬의 Phu Long 지역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노선을 운영할 것이다.

- 관광

베트남 항공사들, 목요일부터 국내선 운행 재개

두 항공사는 예정된 국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끝난 후 4월 16일부터 더 많은 국내 노선을 제공할 계획이다.

- 관광

[사진] 양곤의 버려진 놀이공원에서 자연의 집이 된 노후한 유물

양곤 놀이공원은 1997년에 이전 독재 정권 시절에 난폭한 독재자로부터 화려한 주의 분산용로써 지어졌다.

- 관광

유엔 보고서, 2019년 세계에서 7번째로 빠른 성장 이룬 관광지로 베트남 선정

코로나바이러스가 이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관광

지난 1월 한 달, 베트남에 방문한 외국 관광객 수 거의 2백만 명 돌파

베트남 관광 산업은 지난달 해외 방문자 수에 전례 없는 성장을 보였다. 안타깝게도 이 성장이 한창 이뤄질 때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했다.

- 관광

비엣젯, 다낭 - 홍콩, 타이베이, 싱가포르 간 신규 노선 취항

신규 노선은 다낭의 관광 수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 관광

베트남에서 미국으로 가는 직항 항공 개설, 적어도 2년 이상은 걸릴 것으로 공식적으로 언급

다수의 운송 제약과 미국의 규정으로 가까운 미래에 베트남 항공사가 미국향 직항을 여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 예상된다. 

- 관광

호이안, 새로운 보행자 거리로 ‘자전거 마을’에 한 걸음 다가가다

호이안의 한 중심 거리를 향후에 보행 광장으로 만드는 것이 승인되었다. 

- 관광

베트남 최신 관광 명소: 사파 인근 유리 다리와 엘리베이터

이번엔 케이블카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