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Home문화 & 예술문화 & 예술 카테고리관광 북미 정상회담 이후 베트남 관광객 사이에서 북한 여행이 떠오르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이후 베트남 관광객 사이에서 북한 여행이 떠오르고 있다.

과거 북한 관광은 비용이 많이 들고, 정치적 갈등이 심하며, 시간이 오래 걸릴 뿐 아니라 엄격한 비자 절차 때문에 기피하는 경우가 많았다.

Tuoi Tre에 따르면 하노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이후 많은 베트남 여행사들은 북한 방문에 대한 새로운 관심이 여행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Lien Bang Travelink의 Tu Quy Thanh 소장은 "우리는 관광객들을 북한으로 데려갔지만 그 당시에는 관광객 수가 적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회담에 이후 베트남과 북한의 관계가 좋아지면서 북한에 관심을 갖는 베트남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Saigontourist는 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하노이와 사이공에서 북한으로 한달에 두 차례 관광상품을 조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Saigontourist 국제여행국장인 Vu Dinh Tuan은 그들이 지난 10월 북한 관광을 재개했다고 말했다. Saigontourist는 다섯 개의 투어 그룹을 조직했으며, 피드백은 매우 긍정적이었다고 Tuoi Tre에 말했다. Viettravel의 마케팅 책임자인 Truong Thi Thu Nga 역시 비슷한 답변을 내놓았다.

Tuan 국장은 또한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열린 트럼프와 김정은의 정상회담 이후 북한 관광 비용이 감소하고 비자 절차가 간소화되어 이러한 흐름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북한을 여행하는 전형적인 방법은 베이징을 경유하는 것이다. 현재 Air China가 평양행 항공노선을 가진 유일한 항공회사이다.

[Photo via Telegraph]


Related Articles:

Crossing the DMZ: A Visit to Saigon’s North Korean Restaurant

[Photos] Romanian Photographer Captures North Korean Fashion Sense

[Video] A Tilt-Shift Travelogue Showcases Stalinist Architecture, Everyday Nationalism in Pyongyang


Video »

BUDX HC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