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사회 » 일본 세븐일레븐에서 오니기리 포장지를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변경한다.

식물성 및 동물성 물질에서 유래된 바이오 플라스틱은 온실가스를 적게 생산하기 때문에 석유성 플라스틱보다 환경에 덜 해롭다고 여겨진다.

일본 편의점 체인인 세븐일레븐은 7월 말까지 오니기리 포장지를 석유성 플라스틱에서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변경할 것이며, 이 변화로 인해 세븐일레븐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연간 403t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Nikkei Asian Review는 보도했다. 새 포장지는 일부는 사탕수수 섬유질로 만들어진다.

일본 정부의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요구 및 석유 원료 사용에 대한 소비자의 의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세븐일레븐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데 더욱 힘을 쏟고 있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의 전환은 세븐일레븐이 일본 전역의 22,000개 점포에서 매년 판매하는 쌀 연관 제품 22억개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오사카 매장에서는 이번 달부터 일부 식물로 만든 식기류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다른 편의점 업체들도 조금 더 환경친화적인 소재로 전환하는 움직임을 보인다. 패밀리마트의 경우 최근 냉면 용기를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바꾸었다.

세븐일레븐에서 다른 나라 점포들에도 이 변화를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불분명한 상태이다.

[Photo via Nikkei Asian Review]


Related Articles:

In Vietnam's Nascent Anti-Plastic Movement, Straws Are the First to Go

Vietnam's PM Endorses National Campaign to Eliminate Single-Use Plastics

Saigoneer Podcast: The War on Plastic and Our Vietnam Superpowers


Related Articles

in 사회

사이공, 주로 공립 학교에 13개의 대기질 측정기 신규 설치

새로 설치된 대기질 측정기는 도시 전체의 대기질을 더욱 정확하게 측정하여 주민에게 제공할 것이다.

in 사회

[사진] 지난 날 좁은 원룸의 대피처가 될 다낭의 바람이 통하는 집

다낭의 건축가가 신혼부부를 위해 100 제곱미터의 공간을 심플하고 아늑한 집으로 만들었다.

in 사회

[사진] 미래 세대가 자연 속에서 자라는 꿈을 담은 집

Chivihouse는 소유자의 두 딸인 Chi와 Vi의 이름을 따서 지은, 사이공과 다낭에 본사를 둔 Hinz Studio 건축가의 작품이다.

in 관광

베트남 최신 관광 명소: 사파 인근 유리 다리와 엘리베이터

이번엔 케이블카가 아니다.

in 길거리 음식

골목 맛집: 지독한 향의 Bún mắm nêm는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게 만든다.

필자는 유학이나 여행을 떠날 때마다 Tan Son Nhat 국제공항에 가는 길에 Tan Binh, Bau Cat 지역에 들러 bún mắm nêm heo quay 두 그릇 이상을 꼭 먹고 간다.

in 건강

올해 돼지 독감으로 인해 4명 사망, 수십 명 격리치료

베트남 중부 고산지대에 거주하던 한 여승이 20일 돼지 독감으로 사망하면서 올해 이 병으로 인한 사망자는 총 4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