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뉴스 » 베트남 » 에어아시아(AirAsia)가 또다시 베트남 항공시장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계약 실패는 베트남 항공시장에 진출하려 하는 말레이시아 항공사 에어아시아(AirAsia)의 네 번째 실패이다.

Straits Times는 에어아시아가 지난 4월 17일 성명서를 통해 Gumin Company 및 Hai Au Aviation과의 항공사 계약 체결 종료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항공사는 올해 8월부터 비행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에어아시아 최고경영자 Tony Fernandes는 계약이 종료되었으나 베트남에서의 저예산 항공기 운영에는 여전히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에 “여전히 베트남 진출 계획이 있으며, 2019년 말 전에는 이 계획이 실행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우리는 옳은 선택을 할 것이니 지켜봐 달라”는 글을 남겼다.

에어아시아는 지난 2005년 지금은 Jetstar Pacific으로 알려진 Pacific Airlines에 투자를 제안하면서 처음으로 베트남 항공시장 진출을 시도했다. 그러나 양측의 이견으로 거래가 무산되었다.

에어아시아는 2007년 8월 베트남 선박회사 Vinashin과의 제휴를 통해 2번째 진출을 시도했지만, Vinashin이 정부로부터 항공 분야 진출에 대한 승인을 받지 못하면서 또다시 실패했다. 그 후 2010년 2월 비엣젯(VietJet) 지분의 30%를 매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비엣젯과 베트남 정부는 에어아시아 브랜드 사용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계획이 취소되었다.

[Photo via SME]


Related Articles:

AirAsia to Launch Vietnamese Budget Airline in 2018

AirAsia Launches Asean Pass: Up To 10 Flights For US$160

After Month-Long Delay, Vietnam Officially Allows Bamboo Airways to Take Off


Related Articles

in 문화 & 예술

사이공 독립 예술 공간인 San Art 펀드레이징을 위한 전시 한 달간 진행

San Art은 2007년 네 명의 예술가 (Dinh Q. Le, Tiffany Chung, Tuan Andrew Nguyen, Ha Thuc Phu Nam)가 설립했으며, 독립, 비영리, 예술가 중심의 예술 플랫폼이다.

in 개발

하얏트, 7군에 69층짜리 고층 호텔 건설계획을 발표하다

69층으로 지어질 계획인 파크하얏트 호텔 타워는 비텍스코보다 한 층 더 높다- 이 건물도 샴푸통처럼 보일까?

in 문화

제2회 코라클 뮤직 페스티벌 참가기

선선한 날씨, 아름다운 무대장치, 훌륭한 공연, 뮤직 페스티벌에서 더 필요한 것이 있을까?

in 제휴 컨텐츠

역사와 현대성의 균형 잡힌 이야기를 다은 카라벨(Caravelle) 호텔

한 세기 동안 자리를 지킨 사이공의 오페라하우스의 밖에는 고급 수입차가 줄지어 서 있고 안에서는 로컬 오케스트라가 19세 유럽풍과 미국 현대 포크송 메들리를 연주하고 있다. 2019년 베트남에는 현대와 전통의 융합이 이뤄진다. 오페라하우스의 건너편에는 사이공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상징적인 호텔 중 하나인 카라벨 사이공 호텔 (Caravelle Saigon...

in 스폰서 게시물

사이공에 상륙한 2 Lam Son의 3D 조명 작품

선명한 색상의 소용돌이가 환상적인 모양과 패턴으로 바뀌며 방 전체에 신비한 꿈의 풍경을 선사한다.

in 사회

[사진] 미래 세대가 자연 속에서 자라는 꿈을 담은 집

Chivihouse는 소유자의 두 딸인 Chi와 Vi의 이름을 따서 지은, 사이공과 다낭에 본사를 둔 Hinz Studio 건축가의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