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뉴스 » 베트남 » 하노이는 호안끼엠 호수의 걷고 싶은 거리에 비둘기를 풀어야 하는가?

하노이는 호안끼엠 호수의 걷고 싶은 거리에 비둘기를 풀어야 하는가?

본 제안은 호안끼엠 호수 지역에 야생 동물을 소개하려는 하노이의 최근 시도이다.

2016년 9월에 호안끼엠을 둘러싼 도로는 보행자 도로로 지정되어 주말에는 교통이 통제된다. 이에 따라 매 저녁에 1만 5천 명에서 2만 명의 사람이 방문하면서, 이는 하노이에서 근래 몇년 중 가장 성공적이고 인기 있는 발전 중 하나임이 증명되었다.

비좁은 집들이 어깨와 어깨를 마주하고 전쟁터 같은 도로로 어지럽게 숨 쉴 틈 없이 꽉 찬 이 도시에서, 혼동에 더 익숙한 사람들에게 걷고 싶은 거리는 잠시 숨을 쉴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더 중요하게, 어린이와 부모가 놀 수 있는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이곳에 유일하게 찾을 수 없는 비둘기 떼다.

Dan Tri에 따르면, 하노이 당국은 호안끼엠 지역에 비둘기를 도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Bao Dat Viet의 기사에서 많은 사람이 이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현했다.

32세의 Pham Tuan Anh은 비둘기는 평화의 상징이며, 이 아이디어는 매우 낭만적이지만, 붐비는 관광 지역에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사람들의 옷에 떨어질 수 있는 새들의 배설에 대해 걱정했다.

다른 사람들은 조류 인플루엔자와 같은 질병의 확산 또는 새들의 복지에 우려를 표현했다. Bao Dat Viet 에 27세의 Phan Thanh Nam은 비둘기가 베트남의 흔한 식량원이므로 포식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호안끼엠 지역에 동물을 방류하려고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2월, 하노이 하수공사는 호수에 시범적으로 6쌍의 백조를 방류하기로 했다. 하노이 주민들은 호수 위에서 검은 백조와 흰 백조가 날갯짓을 하는 것을 보고 즐거워했다.

그러나 백조는 단지 24시간 동안만 호수에 있을 수 있었으며, 전문가들이 백조가 호수의 문화적, 역사적 가치에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한 후 신속하게 이전되었다.

Related Articles

in 베트남

베트남 북부, 연초 50년 중 가장 높은 기온 기록

우리만 이렇게 덥게 느끼는 걸까? 아니면 정말 더운 걸까?

in 사이공

이천 명의 사이공 환경미화원, 뗏 기간 동안 환경 미화 근무

많은 사이공이어는 고향으로 돌아가고, 지구의 곳곳의 이국적인 나라로 여행하거나, 수백만 명의 주민이 적은 이 도시의 신선한 공기를 마음껏 마시면서 간단하게 뗏을 축하할 것이다.

in 베트남

비에텔, 6월에 상용 5G 서비스 출시 예정

베트남 최대 통신 회사인 비에텔은 2020년 6월에 상용 5G 네트워크를 출시할 예정이다.

in 문화

켄 번즈 감독의 다큐멘터리 시리즈, 베트남 작곡가에게 저작권 30,000 달러 지불 요구됨

인기있는 미국 다큐멘터리 시리즈인 베트남 전쟁 (The Vietnam War)의 제작자는 작곡가가 50년 전에 음원을 작곡하고, 작곡가가 타계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저작권을 지불하지 않았다.

in 베트남

여름부터 운영 예정이던 빈펄 항공, 빈그룹 측에서 갑자기 취소

베트남 최대 사기업인 빈펄 그룹이 기술과 산업 운영에 집중하기 시작하면서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in 베트남

달랏 공무원, 사랑의 골짜기에 불법 건설 중인 유리 다리 공사 중지

영문은 모르지만 아무도 모르게 유리 다리가 건설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