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뉴스 » 베트남 » 하노이는 호안끼엠 호수의 걷고 싶은 거리에 비둘기를 풀어야 하는가?

하노이는 호안끼엠 호수의 걷고 싶은 거리에 비둘기를 풀어야 하는가?

본 제안은 호안끼엠 호수 지역에 야생 동물을 소개하려는 하노이의 최근 시도이다.

2016년 9월에 호안끼엠을 둘러싼 도로는 보행자 도로로 지정되어 주말에는 교통이 통제된다. 이에 따라 매 저녁에 1만 5천 명에서 2만 명의 사람이 방문하면서, 이는 하노이에서 근래 몇년 중 가장 성공적이고 인기 있는 발전 중 하나임이 증명되었다.

비좁은 집들이 어깨와 어깨를 마주하고 전쟁터 같은 도로로 어지럽게 숨 쉴 틈 없이 꽉 찬 이 도시에서, 혼동에 더 익숙한 사람들에게 걷고 싶은 거리는 잠시 숨을 쉴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더 중요하게, 어린이와 부모가 놀 수 있는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이곳에 유일하게 찾을 수 없는 비둘기 떼다.

Dan Tri에 따르면, 하노이 당국은 호안끼엠 지역에 비둘기를 도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Bao Dat Viet의 기사에서 많은 사람이 이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현했다.

32세의 Pham Tuan Anh은 비둘기는 평화의 상징이며, 이 아이디어는 매우 낭만적이지만, 붐비는 관광 지역에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사람들의 옷에 떨어질 수 있는 새들의 배설에 대해 걱정했다.

다른 사람들은 조류 인플루엔자와 같은 질병의 확산 또는 새들의 복지에 우려를 표현했다. Bao Dat Viet 에 27세의 Phan Thanh Nam은 비둘기가 베트남의 흔한 식량원이므로 포식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호안끼엠 지역에 동물을 방류하려고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2월, 하노이 하수공사는 호수에 시범적으로 6쌍의 백조를 방류하기로 했다. 하노이 주민들은 호수 위에서 검은 백조와 흰 백조가 날갯짓을 하는 것을 보고 즐거워했다.

그러나 백조는 단지 24시간 동안만 호수에 있을 수 있었으며, 전문가들이 백조가 호수의 문화적, 역사적 가치에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한 후 신속하게 이전되었다.

Related Articles

in 사이공

사이공의 8개 호텔, 외국인 주재원을 위한 유료 격리 시설로 승인

8개의 호텔은 3개의 5성급 호텔과 4개의 4성급 장소와 한 개의 3성급 호텔을 포함한다.

in 사이공

사이공, 7월 31일부터 술집, 나이트클럽, 참가자가 많은 행사 중지

사이공에서 확진자들이 나오고 있어, 사이공은 바이러스의 확장을 막기 위해 일부 영업을 중지하기 시작했다.

in 베트남

경찰, 매달 100억 동 매출 내는 짝퉁 판매 회사 급습하다

7월 7일, 수 개월간의 감시 끝에 당국은 라오 까이 지방에서 대규모 밀수 및 위조품 판매 회사를 급습했다.

in 베트남

다낭, 코로나 지역전파 감염 사례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재개

주말동안 베트남은 5명의 새로운 COVID-19 감염 사례를 기록했으며 그 중 4건은 지역전파로 이는 99일만의 첫 지역감염 사례이다.

in 사이공

따오 단 공원 아래 지하 주차장 설립, 또다시 연기

십 년 전 첫 번째 승인 이후로 1군 따오 단 (Tao Dan) 공원 아래의 지하 주차장 공사가 다시 연기되었다.

in 테크

사이공, 그랩이 개발한 새로운 공공 버스 애플리케이션 공개

고!버스 (Go!Bus) 앱은 이용자에게 버스 노선을 보여주고 200m 내의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에 가기 위해 그랩 자동차 또는 오토바이와 연결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