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뉴스 » 베트남 » 베트남 노동부에 따르면 베트남 근로자 3천만 명 이상이 팬데믹의 영향을 받아

베트남은 지금까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공중 보건 측면에서는 심각한 피해를 면했지만, 세계적인 비상 상태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피하지 못했다.

Dan Tri는 6월 29일 하노이에서 열린 노동사회보훈부가 주최한 회의에서 베트남의 고용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부처 산하 고용국의 국장 Vu Trong Binh에 따르면 베트남 노동력 참여율은 지난 1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고, 노동 인구의 실업률은 5년 만에 가장 높아졌다. 그러나 이 수치들 중 어느 것도 공유되지 않았다.

전반적으로, 처음 6개월 동안 전염병으로 인해 1,760만 명의 임금이 삭감됐으며, 7,000만 명이 더 일자리를 잃었거나 근무 시간이 줄어들었다. 서비스 산업은 가장 큰 타격을 입었으며, 이는 관광 산업의 타격을 고려한다면 크게 놀랄 수치가 아니다.

해당 기사에서 가공 공장도 농업, 임업 및 어업 분야와 마찬가지로 상당한 피해를 받았다고 한다. 또한 사이공의 채용 수요는 올해 첫 6개월 동안 28%, 하노이에서는 23% 감소했다.

VnExpress는 컨퍼런스에서 대한 내용을 추가하여, 가공, 소매, 물류 및 서비스업 분야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약 140만 명의 사람들이 일자리를 완전히 잃었다고 보고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에 실업 급여를받는 사람의 수는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32% 증가하여 565,000 명에 달했다. 전체적으로 중앙 정부는 지난해보다 40% 나 증가한 3억 달러의 수당을 할당했다.

사업적 측면에서 보면 1월 이후 29,200개의 기업의 운영이 일시 중단되었으며 이는 2019년보다 38.2% 증가했다.

이러한 상황은 베트남의 최근 GDP 수치에서도 분명해 나타난다. Reuters는 국내 총생산이 4월에서 6월까지 0.36 % 증가한 것으로 30년 만에 가장 낮은 비율이라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에 6.73%의 성장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국가에서 상당한 경제 경직이 진행되고 있음을 감안할 때 베트남의 성장은 주목할 만하다.

[사진 출처: Lao D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