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사회 » 박항서 감독, 베트남에 축구 아카데미 개설 계획

박항서 감독, 베트남에 축구 아카데미 개설 계획

박항서 감독은 감독 계약이 끝난 후에도 베트남에 남아 있을 계획이 있다.

VnExpress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이 분짜를 먹은 이후로 나타나지 않던 전국적인 인기를 얻은 박항서 감독은 남자 국가 대표팀의 감독 기간이 끝나면 축구 꿈나무들을 키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감독의 이동준 대변인은 이 정보를 베트남에 있는 한국 언론과 공유했다. 축구 아카데미 설립은 63세 코치의 오랜 꿈이었다.

지난해 말 박감독은 베트남 축구 연맹과 3년 계약을 맺었다. 이는 아카데미의 꿈을 조금 지연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실제 한국 축구 신으로 여겨지는 박감독은 지난 2년간 베트남의 남자 대표팀과 U-23팀을 놀라운 성공으로 이끌었고, 한국과 베트남 사이에 친선을 고양하면서도 베트남 사람들이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창의적인 방법으로 우승을 축하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음 국가 대표팀의 경기는 9월에 열리는 2022년 월드컵 예선과 11월 23일에서 12월 31일까지 예정된 2020 AFF 컵이다.

[사진 출처: Viet Giai Tri]

Related Articles

in 문화 & 예술

베트남 인플루언서, 산호초 위에 앉아 대중의 분노를 유발

베트남의 해양 관광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많은 국내 관광객들의 환경 교육은 뒤처져 있다.

in 건강

실험용 코로나19 백신, 쥐 실험의 긍정적인 결과로 2021년에 인간에게 투여 가능성 기대

백신은 현재 쥐에게 실험되고 있다.

in 베트남

베트남 노동부에 따르면 베트남 근로자 3천만 명 이상이 팬데믹의 영향을 받아

베트남은 지금까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공중 보건 측면에서는 심각한 피해를 면했지만, 세계적인 비상 상태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피하지 못했다.

in 사이공

일본 브랜드 무지(MUJI), 사이공에 팝업 스토어 계획 발표

패스트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의 발자취를 따라 MUJI는 가까운 미래에 사이공에 진입할 다음 일본 주요 리테일 업체가 될 것이다.

in 베트남

일부 베트남인, 격리를 피하기 위해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수영을 시도

국경 경비대는 지난 주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입국을 시도하는 4명의 베트남인 두 그룹을 발견했고, 이 후 8명이 모두 격리되었다.

in 문화 & 예술

새로운 연구 결과, 베트남의 들쥐와 구아노 양식장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균주를 보유한 것으로 밝혀져

2020년 6월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식당 식탁에 올려지는 절반 이상의 들쥐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