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문화 & 예술 » 문화 » [사진] 안잔(An Giang)성 불교 신자들, 포살일을 함께 보내기 위해 모이다.

[사진] 안잔(An Giang)성 불교 신자들, 포살일을 함께 보내기 위해 모이다.

9월에는 안잔(An Giang)성 불교 신자들이 Tri Ton군 Tuk Phos 파고다에 모여 포살일(Uposatha)을 함께 보냈다.

포살은 불교의 날로 부처님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안잔성에서는 베트남 크메르 공동체가 지역의 여러 파고다를 방문하여 이 의식에 참여하고 있다. 포살일, 불교 신자들은 베트남어로 bát quan trai giới라고 하는 8가지 계율을 24시간 동안 따른다. “Quan”은 죄악 행위를 멈추게 하는 문이라는 의미를 지니며, “trai,” 또는 범어 posadha는 참여자들이 행해야 할 단식을 말한다. 불교 신자들은 여덟 가지 가르침을 엄격히 준수함으로써 24시간 동안 정신적인 순결함을 유지한다. 여기에는 살인, 절도, 성행위 또는 이와 관련한 생각, 거짓말, 술, 화장품, 오락을 금지하고 정교하고 높은 침대 위에서의 취침 금지와 12시 이후 단식 등이 포함된다.

아래 사진들을 통해 안잔성에서 행해지는 종교의식을 살펴보자.

A new Buddha statue that a follower donated to the pagoda is being dressed by monks.

Buddhist followers waiting for the ceremony to start.

Monks walk to where the ceremony takes place.

Monks holding alms bowls.

Buddhist followers offering rice to the monks.

The queue of Buddhist devotees waiting for their turn.

A monk and his alms bowl being filled with rice.

A blind follower sits on a bench in the courtyard.

After finishing the outdoor part of the ritual, the monks move inside to continue the ceremony.

Participants have a lively chat during a break.

Participants chanting on the floor.

Monks having a meal using offerings given by followers.

Related Articles

in 문화

미국 코메디언 일라이자 슐레징어, 이번 달 사이공과 하노이에서 공연

미국 스탠드업 코메디언인 일라지자 슐레징어는 NBC의 재능 경쟁쇼인 라스트 코믹 스탠딩 (Last Comic Standing)에서 첫 번째 여성 우승자이자 가장 어린 코메디언으로 우승한 이후로 인기를 몰고 있다.

in 문화

넷플릭스, 지브리 스튜디오 영화 21편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다

몇 달 후면 베트남의 지브리 애호가들은 지브리 스튜디오 영화를 집에서 바로 스트리밍할 수 있게 된다.

in 문화

켄 번즈 감독의 다큐멘터리 시리즈, 베트남 작곡가에게 저작권 30,000 달러 지불 요구됨

인기있는 미국 다큐멘터리 시리즈인 베트남 전쟁 (The Vietnam War)의 제작자는 작곡가가 50년 전에 음원을 작곡하고, 작곡가가 타계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저작권을 지불하지 않았다.

in 문화

넷플릭스, 미국 내 성장세 둔화 중 아시아에서 빠르게 성장

스트리밍 산업의 강자인 넷플릭스의 인기가 아시아 전역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in 문화

[사진] 크리스마스 동굴과 움직이는 산타: 사이공의 크리스마스 풍경

매년 이맘때쯤이면 사이공에 사는 외국인들은 집으로 돌아가 사랑하는 이들과 회포를 풀 것인지, 아니면 베트남에 남을 것인지 결정을 내린다. 사이공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되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분위기를 내려고 노력한다. 다른 이들은 그냥 크리스마스를 무시하고 지내기도 한다.

in 문화

[사진] 광고, 광고, 광고의 세상에 사는 사이공 주민들의 진화

렌즈를 통해 사이공의 거리를 탐험하면서 나는 이 도시를 더 깊게 이해할 수 있었고 도시가 발전하는 걸 옆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