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뉴스 » 베트남 » 베트남, 경제자유지수 23계단 상승

베트남, 경제자유지수 23계단 상승

베트남은 180개국 중 105위를 차지했다.

연간 산정되는 경제자유지수 (Economic Freedom Index)는 순위 웹사이트에 따라 "전 세계 공개 시장과 자유 시장의 영향"을 측정한다.

베트남은 100점 중 58.8점을 기록했으며 이는 2019년 지수에 비교해 3.5점 증가한 수치이며 베트남은 "대부분 자유롭지 못함"의 범위에 있으며, 이는 남아프리카보다 높고 가나보다 낮은 수치다.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의 재정 건전성이 향상되었기 때문에 순위가 올라갈 수 있었다. "베트남의 경제는 2011년 이후로 대부분 자유롭지 못함의 등급에서 점차 올라가고 있다. 지난 5년간 보여준 높은 GDP 성장은 이 향상을 보여주며, 수출에 집중한 제조업과 가공 분야에서 성장이 크게 나타난다."

각 국가의 점수는 법의 지배, 정부 규모, 규제 효율성 및 공개 시장의 네 가지 범주에서 12 가지 요소를 기준으로 계산된다. 베트남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분야는 "세금 부담"과 "무역 자유"이다.  "정부 청렴성" 및 "투자 자유", 각각 33.8 및 40.0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보고서는 "정부가 국제 무역을 촉진하고 국유 기업을 구조 조정함으로써 경제 자유화를 성공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면 베트남에서 경제 자유가 향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수는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영향력 있는 보수적 싱크 탱크인 The Heritage Foundation가 산정했다.

싱가포르, 홍콩, 뉴질랜드는 89.4, 89.1 및 84.1의 순위로 아시아에서 3 위를 차지했다. 쿠바, 베네수엘라 및 북한은 각각 26.9, 25.2 및 4.2로 순위권 바닥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