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뉴스 » 베트남 » 베트남의 6번째 항공사 Vietravel Airlines, 이번 달 공식 비행 시작

베트남의 6번째 항공사 Vietravel Airlines, 이번 달 공식 비행 시작

베트남의 여섯 번째 항공사인 Vietravel Airlines가 곧 공식적으로 이륙한다.

Based at Phu Bai International Airport near Hue, Vietravel Airlines 는 하루에 하나에서 두 개의 비행을 사이공, 후에, 하노이 간 노선으로 시작해 나짱, 꾸이년, 푸꾸옥 같은 여행지들로의 노선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항공사는  t세 대의 Airbus A321CEO  중 두 대로 뗏 명절 전에운행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항공사는 200명의 파일럿과 승무원을 고용했으며 해외 여행이 가능해질 때 항공기를 30대로 늘릴 계획이다. 항공사는 운행 첫해에  백 만명의 승객을 태우고  두 번째 해에 손익분기점을 넘기고자 한다.

세금과 기타 요금을 제외했을 때 0 베트남동으로 팔린 티켓들은 화요일 오전 1시에 풀렸고 and  1월 25일까지 첫 50,000명의 승객들에게 제공될 것이다. 이 특별 오퍼는 1월 25일과 2월 5일 사이에 비행하는 승객들에게 적용 가능하다.

Vietravel Airlines의 이사 Vũ Đức Biên은 팬데믹 기간에 운행을 시작하게 된 것이 항공기와 직원들을 합리적은 비용으로 고용할 수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낮은 연료비와 정부 부양책도 도움이 되었다. 

Vietravel Airlines   VietJet과 Bamboo Airlines 중간의 티켓 가격으로 저예산과 전통적인 항공사의 하이브리드 항공사로 스스로를 포지셔닝한다. 항공산업에 처음 발을 딛는 Vietravel Airlines는 1992년에 6백만 VND의 초기 자본 투자로 시작된 Vietravel 관광 회사에 속해있다. 항공사는 총 투자액 7,000 억 VND (미화 3천 20만)을 확보했다. 

[사진 출처 Vietravel Airli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