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문화 & 예술 » [일러스트레이션] 3년에 걸쳐 만든 사이공 풍경 수채화집

[일러스트레이션] 3년에 걸쳐 만든 사이공 풍경 수채화집

기억 속에만 존재하는 풍경을 섬세하게 그려낼 수 있는 이들이 얼마나 부러운가.

사이공을 사랑하는 이들은 떠났을 때 이 남부 도시를 그리워하는 각자의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건 밤에 어느 한 모퉁이에서 다채로운 색깔을 자아내며 빛나는 도로 표지판일 수 있다. 이는 어느 순간, 소리, 나무, 웅성거림, 얼굴, 건물 등이 될 수도 있다. 사이공에 거주하는 예술가인 팜 꽁 땀 (Pham Cong Tam)은 자신의 사이공의 이미지를 앞서 말한 모든 요소를 포함하여 최신 화집에서 표현했다. 화집의 이름은 Canh Sac Pho Thi Sai Gon – Cho Lon (느슨하게 번역할 때 사이공의 도시 경관 - Cho Lon)이다.

응우옌 휴 거리에 모여 앉아 수다를 떠는 학생 무리.

이 화집은 Phuong Nam Books에서 출판하였으며, 땀이 삼 년 동안 스케치한 수채화 모음집이다. 땀은 현재 60대로 푸누언 (Phu Nhuan)군에서 거주한다. 땀 작가는 사이공에서 자라 사이공의 학교를 나왔다. 땀은 Tuoi Tre 와 인터뷰에서 “내가 살고 있는 곳, 특히 요즘에 영감이 더욱 솟아오르는 이 곳을 그리고 싶다”고 말했다.

화집에 수록된 대부분의 땀의 스케치는 완벽하게 완성된 파라노라식의 경관이 아니라 연필로 그린 삽화에 나중에 평범한 수채화 물검을 덧칠한 식이다. 땀이 사이공에 보내는 이 시각적인 러브레터는 차분한 색깔의 초현실주의와 생생한 색감의 시각적 효과 사이를 오간다.

이 화집은 두 주요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첫 번째는 5군의 성 프란시스 자비에르 성당 또는 응우옌 휴 거리 등 도시에서 가장 알려진 모퉁이와 건물들이다.

두 번째 부분은 현지 거리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묘사하며 보다 인류학적인 측면으로 기울어졌다. 땀의 사람 대상은 오토바이 기사에서 ve chai 수집가까지 다양하지만 대부분 노동자이며, 수 백만 명이 거주하는 이 메트로폴리스에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인구라 할 수 있다.

Cho Lon의 Minh Huong Gia Thanh 파고다의 실내 건축.

스케치가 3년에 걸쳐 진행되었기 때문에 스타일과 질적인 측면에서 시간에 따라 변화를 보인다. 일부는 마치 쫓기듯 더욱 자유롭게 채색되기도 했고 그 외에는 초현실적으로 취급되기도 했다. 아래에서 팜 꽁 땀의 작품을 확인할 수 있다. 책은 온라인이나 서점에서 찾을 수 있다.

책 표지.

지하철 공사를 시작하기 전 벤탄 시장과 Quach Thi Trang Square 광장.

Binh Tay 시장.

Nguyen Van Binh 책 거리.

5군의 성 프란시스 자비에르 교회.

시청.

승객을 기다리는 Xích lô 기사.

사이공 거리의 다른 면모들.

부이비엔 백패커 구역의 모퉁이.

6군의 Kim Bien 시장에서 폐지를 줍는 여인.

신선한 코코넛을 파는 모바일 카트.

어디 가세요?

[팜 꽁 탐 (Pham Cong Tam)의 일러스트레이션, 출처: Tuoi T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