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푸드 » 길거리 음식 » 골목 맛집: 나트랑의 바다 내음을 담은 22년 전통 반깐 맛집

골목 맛집: 나트랑의 바다 내음을 담은 22년 전통 반깐 맛집

나트랑 여행은 생선의 살부터 내장까지 거의 모든 부분을 즐길 수 있는 bánh canh 한 그릇을 맛보지 않고는 완성될 수 없다.

이 요리는 많은 나트랑 사람들의 일상 식사 중 하나로 어업이 발전한 해변 도시에서 맛보기 안성맞춤이다. Trần Văn Ơn과 Yersin 거리의 모퉁이에서 최고의 반깐을 맛볼 수 있으며, 이 식당은 같은 장소에 20년 이상 존재해왔다.

bánh canh 1인분은 30,000동이다. 그 안에는 chả cá (구운 생선 조각), lòng cá (생선 내장), trứng cá (곤이), cá dầm (찐 생선살)과 trứng cút (메추리알)이 들어있다. 생선 재료는 참치와 다른 많은 종류의 생선을 사용한다. 40,000동으로는 da heo (돼지 껍데기)와 chả lụa (베트남식 돼지고기 소세지)와 같은 추가 재료가 추가된 스페셜 메뉴를 먹을 수 있다.

“이 집 요리사는 생선으로 다양한 요리 스타일을 만들 수 있고, 이 요리를 위해 나트랑 바다의 현지 천연 자원을 십분 활용한다. 그녀는 다른 곳에서 재료를 수입하지 않고 현지에서 구할 수 있는 식재료를 사용하여 한 그릇의 훌륭하고 흥미로운 조화를 만들어낸다.”고 Hồ Đăng Tiến이 말했다.

Tiến은 Huế 출신이며 현재 나트랑에서 케이블 TV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그는 거의 20년 동안 이곳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그가 이곳에서 처음 식사를 했을 때 아직 어리고 싱글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제 그는 결혼하여 두 자녀를 두고 있으며 여전히 이 집 음식을 즐겨먹는다. 그에게는 일주일에 몇 번 여기서 식사하는 것이 가장 행복한 일상적인 습관이 되었다. “수프의 생선 풍미가 맛있고 향긋하며 질리지 않는다. 진정으로 이 해변 도시의 특별한 맛을 담아냈다.”고 Tiến이 덧붙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점은 이 길거리 식당이 수년 동안 같은 장소에 있었다는 것이다. 주인은 자신의 사업장을 다른 곳으로 옮기지 않았으며 음식점은 나트랑에 사는 사람들에게 친숙한 곳이 되었다.

나트랑에 사는 꽝응아이 출신의 이민자 Lâm Thi는 이곳에서 20년 동안 음식을 먹었다. 그는 “이 식당은 나트랑에서 그 자체로 유명 브랜드가 되었다. 모두가 'Bánh canh Trần Văn Ơn'이라고 부른다. Nha Trang의 다른 곳에서도 이 메뉴를 찾을 수 있지만 이 곳에 비할 만한 곳은 없다. 내가 먹은 것 중 가장 맛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흥미로운 점 중 하나는 이것이 보도에 위치한 길거리 식당이라는 것이다. 친근하고 개방적인 분위기를 가지고 있으며 이 길거리 식당은 항상 모든 사람을 기쁘게 맞이하며 가격도 저렴하다.”라고 Mai Thanh Trung은 말했다.

Trung은 Ninh Hoà 출신이며 Khánh Hoà 에서 의료진 대변인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나트랑에서 일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반깐 한 그릇을 먹기 위해 방문한다. 10년 전, 그는 학생이었을 때 이곳에서 처음 먹었다. 이제 그는 일하면서 동시에 학사 학위를 받기 위해 공부하고 있다. Bánh canh Trần Văn Ơn의 주인인 Điệp이 지난 10년 동안 그를 먹여 왔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를 아들처럼 대했다. 내가 만족하고 배부르게 먹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평소보다 더 많은 음식을 주기도 했다. 현금이 부족할 때 그녀가 공짜로 먹게 해주 때도 있었다.” 그는 웃으며 말했다. “이 반깐은 고향요리 같이 느껴지고 이 길거리 식당은 내 가족과 같다. 나트랑에 있을 때마다 먹으러오는데, 멀리 살게 되면 Điệp 부인에게 이 음식을 배달해달라고 부탁해야 할 것 같다.”  

Điệp은 Nguyễn Thị Minh Trang의 별명이다. 그녀는 나트랑 토박이로 65세이며 1999년부터 이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다. 당시 가격은 1인분에 1,000동이었다.

그녀에게는 5명의 자녀가 있는데, 그 중 2명은 사망했고 2명의 딸은 결혼했다. 이제 그녀는 남편과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그녀의 남편은 70세이며 미국 전쟁 참전 용사이다. 그녀는 아들에 대해 더 이상 이야기하고 싶지 않고 단순히 병이 있다고만 말했다.

Trang은 가족 중 재정적으로 부양할 능력이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매일 오전 10시 30 분부터 오후 5시까지 이 길거리 식당을 운영하기 위해 여기 앉아 있다.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계속해서 일할 수 있도록 항상 건강하기를 바란다. 내 음식이 이 도시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 중 하나라고 확신하지는 않지만 신이 내 사업을 많이 축복해주셨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현지인과 관광객이 내 식당을 방문해왔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녀는 자신의 일을 너무나 사랑하고 이렇게 길거리에서 팔면 행복하다고 말했다. 때로는 그녀의 단골손님들이 지나가며 아직도 살아있고 일하고 있냐며 장난스럽게 언제 은퇴하냐고 묻기도 한다. 그녀는 자신이 관 속에 들어갈 때 은퇴할 것이라고 답한다.

"Bà Tám"은 Trang의 또 다른 별명이다. 그녀가 이 사랑스러운 별명을 얻은 이유는 다음과 같다. 많은 고등학생들이 자주 이곳을 찾는다. 그들은 또한 잠담하기 위해 여기에 앉아 많은 시간을 보낸다. 베트남 사람들은 채팅과 험담을 많이 좋아하는 사람에게 "Bà Tám"이라고 부른다.

“이 근처에 두 개의 고등학교가 있다. 수업이 끝나면 많은 학생들이 자주 제 집에 와서 밥을 먹고 'Tám'한다. 그들은 모두 흰색 유니폼을 입고 매일 저녁 이곳에 모여드는데 마치 황새 떼처럼 보인다.”고 Tám이 설명했다.

한 병원도 근처에 있으며 사람들은 종종 반깐을 먹으러 온다. 그녀는 중병 환자에게 항상 무료로 음식을 제공한다. “부자들은 돈으로 자선을 할 수 있지만 나는 돈이 별로 없기 때문에 반깐 한 그릇을 대접한다. 주는 사람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 기분이 좋아진다.”고 bà Tám이 말했다.

이곳의 반깐 한 그릇은 맛있을 뿐만 아니라 친절함과 사랑으로 가득차서 나트랑 사람들의 기억에 깊이 남는다.

Bánh Canh Cá Trần Văn Ơn 운영시간: 오전 9시- 오후 9시.

Bánh canh cá

Yersin 과 Tran Van On 교차로

Print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