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문화 & 예술 » 미술 & 음악 » 캄보디아의 수공예 타일 산업이 사라진다

캄보디아의 수공예 타일 산업이 사라진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전수된 공예 타일 제작이 정작 프랑스에서는 오래전에 중단되었으나 캄보디아에서는 아직도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프놈펜 포스트(Phnom Penh Post)  캄보디아에서도 젊은 세대가 이러한 타일 제작에 대한 관심 부족과 경제성 악화로 시장이 감소하고 있다고 보도하였다.

맞춤형 공예 타일을 제작하는 것은 섬세함을 요구하며 많은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캄보디아의 숙련된 기술자들에 의해 오랫동안 명맥을 유지해 왔다. , 호텔, 카페는 물론 탑과 크메르 루지 시대에 파괴된 여러 건물에서도 이들의 만든 타일이 남아 있는 것을 있다.     

스튜디오의 타일 목록.

챈성공(Chan Seng Koung) 26살의 젊은 나이 임에도 지난 10년간 크메르 마룻바닥 타일 수공업을 운영해 왔다. 이곳은 캄보디아에서 전통적인 타일을 생산하는 마지막 남은 중에 하나다. 아버지로부터 사업을 물려받았으나 베트남이나 태국에서 대량 생산되는 제품에 고객이 눈을 돌리면서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77살의 스런(Ta Srun) 어려움을 겪기는 마찬가지다. 캄보디아에서 유일하게 타일 디자인을 위한 금형을 제작할 있는 기능인이지만, 그의 사업을 이어나가고자 하는 자녀가 없다.

스런(Srun) 크메르 루지의 박해로부터 탈출한 이후 금형을 만들기 시작했다.

납화 타일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타일은 금속 혹은 목재로 만든 틀에 찰흙을 위주로 혼합물을 부어 만든다. 반자동화된 공정으로 금형을 눌러 건조 시간을 단축하면 시간에 10개에서 20개의 타일을 생산할 있다

Chang Seng Koung 작업장에 있는 수제 프레스.

이러한 공정을 거친 타일은 유약 처리를 하지 않기에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부드럽고 아름답게 변한다. 그러나 장인 정신에 의해 만들어진 고품질임에도 판매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타일의 수명이 길기 때문에 장시간 대체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스런(Srun) 배우기를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제자로 받아들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랫동안 공부해 습득한 기술이므로 수업료는 받아야 것이다"라고 방송국 인터뷰에서 말했다

사진 출처: Eliah Lillis  Phnom Penh Post]


Related Articles

in 문화

할리우드 감독 스파이크리의 베트남 배경 영화 신작, 6월 넷플릭스 개봉

이 영화는 작년 베트남과 태국에서 촬영되었으며 6월 12일 넷플릭스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in 사이공

사이공, 캄보디아에서 베트남 불법 입국한 여성 격리

베트남은 현재 항공을 통한 COVID-19 확산 억제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를 가지고 있지만, 육로를 통한 국경 이동은 여전히 위험이 높다.

in 사회

박항서 감독, 베트남에 축구 아카데미 개설 계획

박항서 감독은 감독 계약이 끝난 후에도 베트남에 남아 있을 계획이 있다.

in 건강

실험쥐 주사 투여 후 건강 유지, 베트남 백신 전망에 조심스러운 희망

베트남의 COVID-19 백신 프로젝트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사용 가능한 제품이 실현되기까지 적어도 몇 개월이 걸릴 것이다.

in 개발

동나이, 호치민시-롱탄 고속도로에 차선 추가 희망

사이공과 인근 지방 사이의 교통 정체는 심각하다.

in 스폰서 게시물

키바(Kiba)에서 체험하는 다채로운 미감의 향연

페드로 고이즈에타 (Pedro Goizueta) 셰프는 새로운 장난감을 선보이기 위해 안달난 아이처럼 키바 식당의 따스한 테라스 테이블 위에 씨앗 패키지를 늘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