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뉴스 » 베트남 » AirVisual을 향한 공격이 거세지자 베트남에서 자체 대기질 측정앱을 개발한다.

AirVisual을 향한 공격이 거세지자 베트남에서 자체 대기질 측정앱을 개발한다.

대기질 정보를 제공하는 앱 AirVisual이 베트남 네티즌들로부터 공격받기 시작하면서 베트남 정부는 자체 대기질 측정앱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Tuoi Tre에 따르면, 베트남 환경청 장관들은 기존의 대기질 측정앱들에 대한 대안을 제공하기 위해 국가에서 운영하는 대기측정소를 전국에 걸쳐 설치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환경품질부 장관 Le Hoai Nam은 베트남 사람들이 신뢰할 수 있는 출처로부터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이 새로운 앱은 보다 편리한 접근 방식을 제공한다고 주장했다.

하노이는 12곳의 대기 측정소를 내년까지 32개로 늘릴 계획을 하고 있으며, 호치민도 측정소를 9개에서 18개로 늘리기로 했다.

지난 주말, AirVisual은 35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베트남 화학 강사 Vu Khac Ngoc가 작성한 글로 인해 베트남 네티즌들로부터 조직적인 공격을 받기 시작했다. 그는 AirVisual이 모회사 IQAir의 공기청정기 판매를 늘리기 위해 왜곡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Ngoc은 그의 팔로워들에게 부정적인 댓글을 남길 것을 촉구했다. AirVisual은 온라인으로 다시 돌아왔지만, Ngoc의 팔로워들로부터 계속되는 공격을 회피하기 위해 베트남 온라인에서 일시적으로 앱을 삭제했다.

가을에 종종 밭을 태우는 농부들에 의해 대기질이 악화하면서 하노이는 최근 몇 주간 두껍고 어두운 스모그에 뒤덮였다. 비슷한 시기, 하노이에는 처음으로 환경 관련 시위 단체가 등장했다.

10월 2일 발표된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하노이 대기 오염은 최근 5년 만에 최악의 수준에 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