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옛 사이공 » 아시아 » 뉴스 » 아시아 » 캄보디아, 따돌림 근절을 위해 교육과정에 LGBTQ 이슈 포함

캄보디아, 따돌림 근절을 위해 교육과정에 LGBTQ 이슈 포함

LGBTQ 사람들을 향한 차별과 괴롭힘을 근절하기 위한 새 교육 과정이 마련되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내년부터 캄보디아 학생들은 7학년부터 성적 취향과 성 정체성에 대해 배우게 될 것이다. 교육보건부 부국장 Yung Kunthearith는 성교육의 일환으로 이 주제를 배울 것이라고 뉴스 매체에 말했다.

"그것은 평등에 관한 것"이라고 뉴스 매체에 말했다. "우리는 아이들에게 이 문제를 인식하고 학교나 생활 속에서 어느 누구도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가르치고 싶습니다."

캄보디아에는 현재 LGBTQ 커뮤니티에 관한 법률이 없다. 동성 결혼은 범죄가 아니지만, 공식적인 결혼으로 인정되지도 않는다.

캄보디아에서 LGBTQ 사람들에 대해 점점 더 수용적으로 변화하고 있지만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 캄보디아 인권 센터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LGBTQ 응답자 5명 중 1명은 성적 취향이나 성 정체성 때문에 일자리에서 거부된 것으로 나타났다.

"캄보디아 LGBTQ 사람들은 또한 직장에서 다양한 형태의 차별, 따돌림 및 괴롭힘에 계속 직면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가장 빈번한 형태의 괴롭힘은 주로 대중의 언어폭력과 괴롭힘이다. 일반 대중의 괴롭힘 외에도 직장 내부의 동료들에 의해 괴롭힘이 발생하기도 하며, 상사에 의한 괴롭힘은 비교적 적다."

LGBTQ 옹호 단체인 ASEAN SOGIE Caucus의 지역 코디네이터인 Ryan Silverio는 로이터 통신에 새로운 수업이 “권리를 기반으로 한 사고방식을 고양하여 어린이들이 자신의 선택 의지로 차별적 규범을 바꾸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은 현재 동남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학교 교과 과정에 이 주제를 포함한 국가이며, 약 3,100 명의 캄보디아 교사가 이 교육을 제공하도록 훈련받고 있다. 

[Image via Equaldex]

Related Articles

in 문화 & 예술

베트남 인플루언서, 산호초 위에 앉아 대중의 분노를 유발

베트남의 해양 관광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많은 국내 관광객들의 환경 교육은 뒤처져 있다.

in 건강

실험용 코로나19 백신, 쥐 실험의 긍정적인 결과로 2021년에 인간에게 투여 가능성 기대

백신은 현재 쥐에게 실험되고 있다.

in 베트남

베트남 노동부에 따르면 베트남 근로자 3천만 명 이상이 팬데믹의 영향을 받아

베트남은 지금까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공중 보건 측면에서는 심각한 피해를 면했지만, 세계적인 비상 상태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피하지 못했다.

in 사이공

일본 브랜드 무지(MUJI), 사이공에 팝업 스토어 계획 발표

패스트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의 발자취를 따라 MUJI는 가까운 미래에 사이공에 진입할 다음 일본 주요 리테일 업체가 될 것이다.

in 베트남

일부 베트남인, 격리를 피하기 위해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수영을 시도

국경 경비대는 지난 주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입국을 시도하는 4명의 베트남인 두 그룹을 발견했고, 이 후 8명이 모두 격리되었다.

in 문화 & 예술

새로운 연구 결과, 베트남의 들쥐와 구아노 양식장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균주를 보유한 것으로 밝혀져

2020년 6월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식당 식탁에 올려지는 절반 이상의 들쥐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