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사회 » 박항서 감독, SEA 결승전 중 격렬한 항의로 AFC로부터 4경기 출장 금지 및 오천 달러 벌금 징계

박항서 감독은 동남아시안컵(SEA) 결승전에서 받은 레드카드로 4경기 출장 금지와 오천 달러의 벌금을 징계받았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선수에게 태클을 건 인도네시아 선수가 패널티를 받지 않은 것에 대해 격렬하게 항의하다가 레드 카드를 받고 경기장 밖으로 퇴장당했다.

최근 아시아축구연맹 (AFC) 징계 및 윤리위원회는 AFC 징계 및 윤리 강령의 제 4조의 "심판에게 공격적, 모욕적 그리고/또는 폭력적인 언행"을 사용하고 "퇴장으로 처벌되는 심각한 방해"를 한 점을 근거로 처벌을 결정했다. 또한 위원회는 박항서 감독이 향후에 비슷한 위반 행위를 할 경우 더 심각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Tuoi Tre에 따르면, 아세안컵 축구 경기는 세계 축구 위원회인 피파 또는 아시아축구연맹의 경기 시스템에 속하지 않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이 징계는 큰 어려움을 불러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따라서 출장 금지는 친선 경기에만 적용되며 다가오는 3월 월드컵 예선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이는 박항서 감독의 인기에 타격을 입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박항서 감독은 11월에 새로운 계약을 체결했으며, 정확한 연봉은 공개되지 않지만 베트남 축구팀 감독 중 최고가이며, 사기업의 지원으로 가능했다는 루머가 있다.

[사진 출처: Dai Doan 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