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goneer한글판

 
Back 옛 사이공 » 아시아 » 뉴스 » 아시아 » 미얀마에서 태국을 잇는 새로운 교량으로 아세안 지역의 국가 간 거리를 더욱 좁힌다.

미얀마에서 태국을 잇는 새로운 교량으로 아세안 지역의 국가 간 거리를 더욱 좁힌다.

베트남, 라오스, 태국 및 미얀마를 통과하는 고속도로 건설로 아세안 지역 무역을 활성화하고 대중국 경제 의존도를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Nikkei Asian ReviewNikkei Asian Review에 따르면 최근 태국과 미얀마를 연결하는 1억 4천만 달러 규모의 교량이 개통되었다. 이 교량은 인근 국가 간 무역을 촉진하고 인도 시장의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건설되었다. 

완공 시, 다낭에서 시작해 주요 도시를 지나 양곤에 도착하는 1,700km의 육로가 조성될 것이고 이로써 태국에서 미얀마까지 24시간 내에 도착할 수 있게 된다. 이 프로젝트로 육로를 따라서 동서 경제 중심지와 인도양과 동해가 연결될 것이다. 

미얀마에서는 민족 갈등으로 방해를 받기도 했지만, 건설은 꾸준히 진행되고 있어 2020년에 완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도로 건설을 위한 대출은 아시아 개발 은행이 발행했다. 한편, 베트남, 태국, 라오스의 도로는 아직 건설 중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제공되지 않았다.

이 고속도로는 주로 산업을 위해 사용되며 특별경제구역을 활성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지만, 관광 목적으로 노선을 늘리려는 움직임도 있다. 태국은 계속해서 인근 국가와 연결하는 고속 열차 인프라 개발을 주도하는 중이다.

[Map via Nikkei Asian Review]

Related Articles

in 사이공

사이공의 8개 호텔, 외국인 주재원을 위한 유료 격리 시설로 승인

8개의 호텔은 3개의 5성급 호텔과 4개의 4성급 장소와 한 개의 3성급 호텔을 포함한다.

in 사이공

사이공, 7월 31일부터 술집, 나이트클럽, 참가자가 많은 행사 중지

사이공에서 확진자들이 나오고 있어, 사이공은 바이러스의 확장을 막기 위해 일부 영업을 중지하기 시작했다.

in 베트남

경찰, 매달 100억 동 매출 내는 짝퉁 판매 회사 급습하다

7월 7일, 수 개월간의 감시 끝에 당국은 라오 까이 지방에서 대규모 밀수 및 위조품 판매 회사를 급습했다.

in 베트남

다낭, 코로나 지역전파 감염 사례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재개

주말동안 베트남은 5명의 새로운 COVID-19 감염 사례를 기록했으며 그 중 4건은 지역전파로 이는 99일만의 첫 지역감염 사례이다.

in 건강

7월에 다낭을 방문한 모든 사이공 거주민들은 코로나 검사 대상이다

7월에 다낭을 방문한 모든 사이공 거주민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는다 COVID-19 지역전파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사이공은 어제 최근 다낭에서 돌아온 모든 사이공 거주민들을 검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in 사이공

따오 단 공원 아래 지하 주차장 설립, 또다시 연기

십 년 전 첫 번째 승인 이후로 1군 따오 단 (Tao Dan) 공원 아래의 지하 주차장 공사가 다시 연기되었다.